2016년 1월, 공익법인 정세청세 소식

2016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어떤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하셨는지요?
‘붉은 원숭이의 해’인 병신년(丙申年)은
천간 중에서 불의 붉은 기운을 뜻하는 ‘병’과 지지 중에서 원숭이를 뜻하는 ‘신’이 합쳐져
뜨겁고 생명력이 넘치는 기운이 있는 해라고 합니다.
올 한 해 공익법인 정세청세 회원님들께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기를 기원합니다.

역사적으로도 병신년에는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고려 시대 무신 집권기였던 1176년 병신년에는
충남 공주 명학소에서 정부의 가혹한 수탈을 벗어나기 위한 신분 해방 운동이 일어났습니다.
한국 역사 속에서 최초의 민중봉기로 평가받는 ‘망이·망소이의 난’입니다.
이에 앞선 936년에는 고려가 후삼국을 통일하여 새로운 시대를 열기도 했습니다.
또 1896년 병신년은 일본이 명성황후를 시해한 을미사변 이후,
고종이 러시아 공사관으로 거처를 옮기는 아관파천이 일어나면서 정치가 어지러운 시기였습니다.
바로 그해 정부의 외세의존정책에 반대하고,
자주국권 및 자유민권을 신장하는 근대화운동을 일으킨 독립협회가 결성되었습니다.
독립협회는 시민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토론회를 개최하여
시민들의 목소리를 정치에 반영하고 이들을 계몽시키는 역할을 했지요.

이렇게 역사 속 병신년에는 사회의 모순을 타파하고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하는 움직임이 있었습니다.
그 이전에는 들리지 않았던 보통사람들의 목소리가 울려 퍼지기 시작했던 해가 바로 ‘병신년’이었던 것이지요.
우연의 일치일 수 있으나, 하늘의 움직임(천간天干)과 땅의 움직임(지지地支)을 면밀히 관찰한 조상들의 지혜가 담긴
육십 간지는 분명 자연과 우주의 섭리를 담고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2016년 병신년은 어떤 목소리들이 움터날까요?
새해부터 들려온 한-일 위안부 합의의 문제나 북한의 핵무기 실험 등 여전히
약한 자들의 목소리가 설 곳 없는 시대처럼 느껴집니다.
하지만 분명 새로운 기회와 가능성을 찾아 나서야 하는 시기이고,
이제껏 들리지 않았던 보통사람들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던 역사 속 병신년들처럼
소외되었던 작고 위대한 목소리들에 귀를 기울여봅니다.

우리가 서로에게 관심을 갖고, 연민과 사랑하는 마음으로 서로를 대할 때
이 붉은 원숭이의 해는 보다 정의롭고 따뜻해질 것입니다.
병신년이기 때문에 마냥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하늘과 땅의 기운을 빌려 변화의 움직임을 만들어낼 ‘보통사람들’인 우리가
어떤 시대를 열어갈 것인지 함께 고민하고 또 정의로운 선택을 실천해갔으면 좋겠습니다.

올 한 해도 공익법인 정세청세와 함께 해주실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생동하는 희망의 씨앗을 뿌리고 가꾸는데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 <인디고잉> 49호(2015년 겨울) “신념의 횃불을 밝혀라”

wvuzfsq3r

<인디고잉> 49호 “신념의 횃불을 밝혀라”를 발행하였습니다.
1919년 3월 1일, 일본 제국주의의 식민지배 아래 있던 조선 곳곳에서 만세운동이 터져 나왔습니다.
태극기와 맨주먹으로는 무장한 일본 경찰을 이길 수 없었으나,
이를 계기로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수립되는 등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의 정체성이 형성되었습니다.
오늘날에도 우리나라 헌법에는 3.1운동을 국가의 기원으로 이야기하고 있지요.

역사를 바꾼 3.1운동의 주역은 수많은 평범한 사람들이었습니다.
1989년 어느 경찰서의 먼지 덮인 캐비닛에서 발견된 수천 장의 범죄기록에는
독립운동을 알렸거나 동참했다는 이유로 기소당한 6천 여 명의 명단이 있었습니다.
너무 작고 평범해서 이름조차 제대로 남아있지 않은 그들은
자유와 행복을 꿈꾸며 자신의 안위와 이익을 버리고서 정의의 길을 선택했고,
그 마음과 뜻을 조용히 지켜나갔습니다.

<인디고잉> 49호에서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온 수많은 보통사람들의 뜻을 이해하고,
정의로운 미래를 위한 신념은 어떻게 지킬 수 있을지 이야기합니다.
시대가 흘러 오늘날에 이르러서도, 독립운동에 헌신한 분들과
그 자손들이 사회적 냉대와 경제적 어려움에 놓여있는 현실은
우리에게 개인의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 더 낫다는 메시지를 주는 것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오늘이 과거의 미래이듯 지금의 선택과 내 행동이 결국 미래를 만들기에,
보다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고 소중한 가치를 추구하는 일을 멈출 수 없습니다.

신념을 지키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어쩌면 내가 틀린 것이 아닐지 불안하고, 또 나의 능력과 힘이 터무니없이 부족하게 느껴지기도 하겠지요.
하지만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기 위해 수학여행을 포기한 <인디고잉> 청소년 기자의 작은 용기를 보며
우리는 두려움에 굴복하지 않는 개인의 가능성을 발견합니다.
옳은 가치에 위배되는 것에 더욱 예민하게 반응하고 꾸준히 이러한 삶의 태도를 지키는 것,
이러한 작지만 위대한 목소리들이 모이면 결국 변화는 생겨날 것입니다.
신념의 횃불을 밝히는 일,
그를 통해 우리 사회의 누구도 옳은 신념을 지키기는 것이 무모한 일이 아니게 되는 사회가 오리라 믿습니다.


● 2015년 제4회 총회

ovr7f8brw

2015년 12월 19일 토요일, 제4회 공익법인 정세청세 정기총회가 열렸습니다.
참석 15명, 위임 142명, 부재 48명으로 회의는 진행되었으며,
15년도 사업과 예산 보고, 2016년도 사업 계획과 예산 승인에 대해 가결되었습니다.

총회에서 가장 중요하게 함께 논의한 것은
2015년도에 주무관청으로부터 감사지적 받은 장기차입 상환에 대한 계획입니다.
2013년 4월에 장기차입 2천만 원을 주무관청으로부터 승인받았습니다.
2012년 초기 설립에 필요한 자금, 대규모 프로젝트의 진행 등으로 사용된 비용에 대비하여
초기 자본이 적립이 되지 않아 월회비 수입만으론 모든 비용을 충당할 수 없어,
사단법인 기본재산 2억 원의 보통예금을 담보로 하여 3년 상환 장기차입을 실시하였습니다.

오는 2016년 4월이 3년이 되는 달입니다.
초기 자본의 부재로 인한 재정적 어려움과 신규회원 모집의 어려움,
만주 프로젝트, 인디고 유스 북페어 등 기본적으로 이행해야 하는 사업규모에 비해 작은 전체 재정규모 등의 이유로
현재 장기차입은 약 80% 상환되지 못하였습니다.

 

계획을 이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에 회원님의 도움이 꼭 필요합니다.
기존 회원님들 중 증액이 가능하신 분들은 후원금 증액을 부탁드립니다.
또, 지인분께 공익법인 정세청세를 알려주시고, 후원회원으로 함께 할 수 있도록 홍보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공익법인 정세청세는 새로운 전환점을 만들어야 하는 시점입니다.
비영리법인 정세청세는
청소년들이 창의적이고 주체적인 사유를 통해 삶의 주인이 되고,
바르고 진실한 마음의 창을 통해 더 넓은 세상과 소통할 수 있기를 꿈꾸며,
정부나 기업의 출연금 없이 독립적으로 설립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재정구조가 불안정하고 취약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마음 속에 품고 있는 푸른 꿈들을 실현하기에는 턱없이 척박한 토양위에 서있습니다.
시민회원들의 보다 강력한 지원과 튼튼한 후원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이 땅의 청소년들이 보다 정의로운 민주사회에서
당당한 주인으로 성장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공익법인 정세청세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어른으로 성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후원금 증액신청하기(클릭)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